‘여자 골프 노메달’ 고진영·김세영, 공동 9위…코르다 금메달(종합)
  • 정기구독
‘여자 골프 노메달’ 고진영·김세영, 공동 9위…코르다 금메달(종합)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1.08.07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
고진영

세계 최강의 '어벤져스'라 불렸던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에서는 노메달에 그쳤다.

고진영(26·세계랭킹 2위), 박인비(33·세계 3위), 김세영(28·세계 4위), 김효주(26·세계 6위)는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골프 여자부 경기 최종 4라운드에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116년 만에 정식 종목으로 부활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박인비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연패를 노렸지만, 아쉽게 무산됐다.

그중 고진영, 김세영은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고진영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적어냈고 김세영은 버디 6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나란히 3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9위로 홀아웃.

김효주는 전반 8개 홀까지 버디만 4개를 잡고 상승세를 타다가 9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고, 후반 홀에서는 1타를 줄이는 데 그쳤다.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고 공동 15위(9언더파 275타)에 자리했다.

이번이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이었던 박인비는 대회 내내 퍼팅 난조에 시달린 끝에 최종 합계 5언더파 279타로 공동 23위에 머물렀다. 박인비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출전 선수 4명 모두 세계 랭킹 6위 안에 자리하고 있고 이런 국가는 한국 밖에 없어 '어벤져스'라 불렸던 한국 선수들의 노메달은 사실 충격적인 결과다.

우리 선수들은 특히나 그린 플레이에서 매우 고전했다.

이에 대해 김효주는 "올림픽에 나오는 선수들은 다 실력이 비슷비슷하다. 그 주에 누가 더 컨디션 조절을 잘하느냐, 감이 누가 더 좋느냐가 관건이다. 이번주는 한국 선수들이 조금 안 좋았다"며 아쉬워했다.

금메달을 깨물어보는 넬리 코르다
금메달을 깨물어보는 넬리 코르다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르다(미국)는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승에 이어 올림픽마저 제패했다. 코르다는 이날 2타를 줄여 최종 합계 17언더파 267타를 적어냈다.

코르다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처음 메이저 우승을 차지하고 고진영을 제치고 처음 세계 랭킹 1위로 올라선 바 있다. 그야말로 꿈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 1일 남자부 경기에서는 잰더 쇼플리가 금메달을 따내며 미국이 남녀부 금메달을 모두 가져갔다.

박인비가 올림픽 금메달을 위해서는 폭발적인 라운드가 한 번쯤은 나와야 한다고 했듯, 코르다는 2라운드에서 9언더파 62타를 몰아쳤다. 이를 발판 삼아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고 3, 4라운드에서도 꾸준히 타수를 줄였다.

마지막 날에는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고 시작했지만 7번홀(파3)에서 오르막 경사의 그린 주변 플레이에서 어려움을 겪었고 네 번 만에 홀 근처에 샷을 붙인 끝에 더블보기를 적어냈다.

이 홀에서 공동 선두를 허용한 코르다는 8~10번홀에서 바로 3연속 버디를 낚으며 선두를 유지했다.

자국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이나미 모네(일본·세계 28위)가 낙뢰 접근으로 인해 45분간 경기가 중단된 뒤 재개한 17번홀(파4)에서 4m 버디를 잡아 코르다와 공동 선두를 만들었다. 이나미는 17번홀까지 7언더파 맹타를 휘둘렀다.

그러나 이나미가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티 샷을 그린 주위 벙커에 빠트리며 보기를 적어내 공동 2위(16언더파 268타)로 대회를 마무리했고, 코르다는 18번홀에서 파를 기록해 금메달을 확정했다.

7언더파 64타로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를 적어낸 언니 제시카 코르다(세계 14위)는 그린을 뛰쳐나갔고 서로 포옹을 하며 기뻐했다.

제시카 코르다는 "올림픽에서 우승하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인데, 동생은 그걸 쉬워 보이게 만들었다. 동생이 이날 한 일은 나에게 있어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일이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나미 모네, 넬리 코르다, 리디아 고
왼쪽부터 이나미 모네, 넬리 코르다, 리디아 고

이나미와 리디아 고(뉴질랜드·세계 11위)는 은, 동메달 결정전을 치렀다.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홀에서 리디아 고가 티 샷을 페어웨이 벙커에 빠트리는 바람에 이나미에게 유리하게 상황이 흘러갔다. 이나미가 이 홀에서 파를 기록했고 리디아 고가 보기를 범해 이나미가 은메달을, 리디아 고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리우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던 리디아 고(뉴질랜드·세계 11위)는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골프가 112년 만에 올림픽에 복귀한 두 개 대회에서 모두 메달을 딴 유일한 선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1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