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과속 추정…소방당국 “의식 뚜렷·안전벨트가 살렸다”
  • 정기구독
타이거 우즈 과속 추정…소방당국 “의식 뚜렷·안전벨트가 살렸다”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1.02.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의 전복된 차량
타이거 우즈의 전복된 차량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한 타이거 우즈(46·미국)의 생명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PGA 투어 통산 82승의 우즈는 23일 오전 7시 15분께(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서 충돌 사고로 중상을 입었다.

우즈의 에이전트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는 오늘 아침 사이프러스에서 서쪽에서 30마일 떨어진 곳에서 단독 차 사고를 당했고 여러 군데 다리 부상을 입었다. 현재 수술 중이다"고 발표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소방당국은 우즈는 다리에 중상을 입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즈는 홀로 차를 몰고 호손 대로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던 중 차량 전복 사고를 일으켰다. 롤링힐스 이스테이츠와 랜초 팔로스 베르데즈 국경에서 차량 전복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은 호손 대로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던 중 추락했다.

유일한 탑승자는 우즈였고 우즈는 구조된 뒤 부상으로 인해 앰뷸런스를 타고 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우즈가 최초 대응자들이 도착했을 때 의식이 있었고 침착하고 명쾌했다고 밝혔다. 우즈는 하버 UCLA 메디컬 센터로 이송되기 전에 도끼 등 도구를 동원해 차량 앞 유리를 열어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우즈는 살아있었고 의식도 있었다. 음주나 약물 등의 정황은 없어 피 뽑기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현장에 가장 먼저 대응한 당국의 카를로스 곤살레스 부관은 "우즈는 안전벨트를 매고 있었고 안전벨트가 생명을 구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CNN은 우즈의 사고 원인이 과속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곤살레스는 "충돌이 일어난 곳은 도로의 가파른 내리막길 커브였으며 언덕을 빠른 속도로 내려갔던 것 같다. 스키드 자국이나 다른 제동 징후는 없었다"고 말했다.

PGA 투어 메이저 대회 15회 우승자이자 통산 82승을 거둔 우즈는 지난해 12월 아들 찰리와 함께 PNC 챔피언십에서 마지막으로 대회에 출전했고 최근 5번째 허리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1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