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샷의 정확도 높이기
  • 정기구독
모든 샷의 정확도 높이기
  • 류시환 기자
  • 승인 2019.07.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샷은 훌륭한 콘택트에서 시작된다.  

일단 정확한 퍼트에 내 조언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을 전제한다. 정확한 퍼트는 그리 어렵지 않다. 하지만 나머지 샷은? 자신의 플레이를 솔직하게 평가해보자. 드라이버, 아이언, 피치, 칩, 벙커 샷에서 정확한 콘택트를 한다고 생각하는가? 물론 여러분은 벙커 샷을 정확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볼이 아니라 모래를 때릴 뿐이다. 

그리고 똑같은 논리가 이렇게도 적용된다. 더 나은 콘택트가 더 나은 결과를 낳는다. 따라서 백스윙이 이뤄지는 동안 왼팔이 곧게 펴졌는지 걱정하거나 아니면 다른 스윙 이론을 머릿속에 떠올리는 대신 이렇게 하자. 스윙하는 동안 정말 신경 써야 하는 부분, 바로 페이스 중심에 볼을 맞히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다. 

지금부터 그런 방법 그리고 벙커 플레이를 더 잘할 수 있는 요령을 소개한다.

스윙 시퀀스를 개선하려면 

정확한 드라이버 샷을 할 수 있다면 골프는 훨씬 더 재미있어진다. 드라이버 샷에 애를 먹는 골퍼들은 스윙 시퀀스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상체가 지나치게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이 문제다. 그러면 클럽은 지나치게 급한 아웃-인 궤도를 따라 내려와 볼을 비스듬히 때린다. 

나는 일상적으로 임팩트 때 드라이버 페이스가 어떤 상태인지 점검하라고 조언한다. 만일 ‘토’ 방면으로 많이 치우쳤다면 톱스윙에서 가슴이 조금 더 길게 본래의 위치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라. 이 감각을 몸에 익히려면 오르막 경사에서 드라이버 샷을 하면 도움이 된다. 

볼은 필요 없다. 목표는 클럽이 풀을 쓸며 지나간 다음 티를 맞히는 것이다. 만일 헤드가 티 뒤쪽 지면을 때리거나 티가 왼쪽으로 날아간다면 여전히 상체가 다운스윙을 이끈다는 뜻이다. 따라서 상체를 조금 더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하체가 먼저 경사를 따라 이동한다는 느낌이 들도록 하라.  

연결된 상태를 유지하려면 

팔만 휘두르는 스윙은 칩 샷 때 뒤땅을 치거나 스컬 샷의 원인이 된다.  칩 샷에서는 자신의 몸이 효율적으로 움직이도록 해야 한다. 몸통의 피봇 동작을 익히기 위해서는 타깃 가까운 쪽 겨드랑이에 티를 꽂고 티가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백스윙과 스루스윙을 한다. 팔과 몸통이 함께 회전하면 티가 떨어지지 않을 것이다.

연습은 랜덤으로  

한 라운드를 돌며 똑같은 라이에서 똑같은 아이언 샷을 할 확률은 얼마나 될까? 티 샷을 한 이후에는 항상 변화가 이어지기 마련이다. 페어웨이나 러프에서 유연한 샷을 하는 것이 적응력과 밀접한 관련을 맺는 것이 이 때문이다. 

다음의 연습 방법을 활용하면 자신의 적응력을 측정해볼 수 있다. 세 개의 볼을 한 지점에 떨어뜨린 다음 어드레스 때 클럽의 위치를 바꾸는 것 외에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능한 한 정확하게 볼을 맞히려고 시도한다. 그러면 곧 스윙 궤도의 최저점이 볼 바로 앞에 오도록 클럽을 휘두르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에 집중하게 된다. 

이 훈련 방법은 스윙할 때마다 볼을 정확히 때려내기 위해 라이에 적응하는 능력을 키워준다.

페이스를 컨트롤하려면 

그린사이드 벙커 샷이 벙커의 표면을 얇게 걷어내곤 한다. 이 문제는 종종 스윙하는 동안 클럽 페이스가 많이 열린 상태를 유지하려 애쓰는 것이 원인이 된다. 

물론 이렇게 해야 한다고 배워왔다는 것을 나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페이스를 많이 연 상태를 유지한다면 볼을 벙커에서 빼내기 위해 날카로운 스윙을 해야 한다는 점이 문제다. 그리고 많은 골퍼에게 큰 스윙은 일관되지 못하고 들쑥날쑥한 결과를 낳곤 한다. 

따라서 무엇보다 어드레스 때 페이스를 닫은 상태로 벙커 샷을 하려고 노력한다. 만일 중간 수준의 세기, 적절한 그립을 유지한다면 클럽은 모래를 통과하는 동안 자연스럽게 열릴 것이고 힘을 훨씬 덜 들이고도 정확한 샌드 샷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골프다이제스트 베스트 영 티처인 러네이 트루도 오히긴스는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퀘일웨스트골프&컨트리클럽에서 근무한다.

글_러네이 트루도 오히긴스
정리_류시환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soonsoo8790@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