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 피트니스] 스피드를 높이는 트레이닝
  • 정기구독
[GD 피트니스] 스피드를 높이는 트레이닝
  • 인혜정 기자
  • 승인 2019.03.26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도에 기초한 트레이닝은 생애 최고의 장타를 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175cm, 68kg의 리키 파울러나 175cm, 75kg의 로리 매킬로이가 NFL 수비수처럼 생긴 골퍼들보다 훨씬 더 멀리 볼을 날릴 수 있는 비결은 무엇인지 궁금해 한 적이 있을 것이다.

그것은 이들이 힘이 좋아서가 아니라고 말해주고 싶다. 뛰어난 비거리를 내는 기량의 핵심적인 요소는 이들이 만들어낼 수 있는 파워의 양이다. 힘이 좋고 빠르기까지 하다면 폭탄같이 강력한 샷을 날릴 요소를 갖추게 된다. 이것이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트레이닝의 뒤에 숨겨진 콘셉트인데 빠른 속도로 모든 종목의 스포츠 선수들에게 퍼져나가고 있다.

골프 역시 예외가 아니다. 이는 속도에 기초한 트레이닝(Velocity Based Training), 즉 VBT라 불린다. VBT는 얼마나 많은 중량이 옮겨지는가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다양한 동작의 운동에 대해 어느 정도의 속도로 반복하는가에 집중한다.

VBT는 근육의 조정 능력과 타이밍 그리고 가장 중요한 스윙 스피드를 향상시킨다는 것이 골프다이제스트 피트니스 자문위원 벤 시어의 설명이다. 시어는 웹 심프슨, 루크 도널드, 러셀 헨리 등 PGA투어 프로의 훈련을 맡고 있다.

포어사이트 스포츠 탄도 시뮬레이션 모델에 따르면 일반적인 아마추어의 스윙 스피드를 시속 145km에서 160km로 늘리게 되면 클럽페이스의 중심에 맞은 볼은 36야드 정도 더 날아가게 된다. 시어의 말이다. “나는 이를 많은 골퍼에게 소개했습니다. 언젠가는 거의 모든 선수들이 따르는 트레이닝 기준이 될 것이라고 봅니다.”
 
기술적인 발전으로 우리는 체육관 애용자들과 트레이너들이 파워 생성량을 모니터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푸시 밴드(Push Band), 비스트 센서(Beast Sensor) 등과 같은 혁신적인 제품도 등장했다.

이 제품은 컴퓨터 칩이 내장된 암 밴드인데 무선으로 스마트폰과 연동시키는 것이다. 제품에 달린 센서는 훈련 동작을 감지하고 이를 반복할 때 얼마나 많은 양의 파워, 스피드, 물리력이 만들어지는가를 측정한다. 제조 회사는 벨트와 조끼 등 액세서리도 판매하는데 이는 박스 점프처럼 폭발적인 파워를 만들어내는 플라이오메트릭 운동의 결과를 측정할 수 있다.

또 다른 VBT 기기는 바 센세이(Bar Sensei)인데 이는 역기 운동으로 그 사용 범위가 한정되어 있다. 같은 회사에서는 발리스틱 볼로 알려진 일단의 메디신 볼을 개발했는데 여기에는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서 이를 던졌을 때의 운동 효과를 산출해준다.

시어는 이러한 운동의 목적은 체중의 이동이나 특정한 동작을 초속 1~1.5m의 속도로 해내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더 빠르게 움직이면 아주 힘들게 운동하는 것이 아니므로 중량을 늘려야 한다. 이보다 느리게 움직이는 것은 과부하가 걸린 상태, 즉 지나치게 무거운 중량을 들고 운동하는 것이고 어쩌면 충분한 파워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뜻이 된다.

“언젠가 다른 사람들보다 더 무거운 무게를 들어 올릴 수 있게 되면 최적화된 수준으로 운동하고 있는지를 알 수 없게 될 겁니다. 하지만 VBT는 스스로 조절할 수 있게 해주죠. 너무 힘들게 하거나 너무 쉽게 하는지를 금방 알 수 있게 해주니까요.”

글_론 카스프리스크(Ron Kaspriske) / 정리_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ihj@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