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여자오픈 국내 예선전, 벌써부터 열기 후끈!
  • 정기구독
US여자오픈 국내 예선전, 벌써부터 열기 후끈!
  • 고형승 기자
  • 승인 2019.03.25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이동하는 도중 관람온 꼬마 팬에게 자신의 볼을 선물하는 미셸 위
2018 US여자오픈 3라운드에서 이동하는 도중 관람온 꼬마 팬에게 자신의 볼을 선물하는 미셸 위

내셔널타이틀이 걸린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이 개최 두 달여를 앞두고 국내 예선전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US여자오픈을 개최하는 미국골프협회(USGA)가 지난달 20일부터 출전 신청 사이트(champs.usga.org)를 개설한 이후 전 세계에서 꾸준히 신청 접수가 이어지고 있다. 

프로 선수는 물론 공식 핸디캡 2.4 이하의 아마추어 여성 골퍼까지도 미국 전역과 해외 4개국을 포함한 25개 지역 예선을 신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오는 4월 22일부터 5월 8일까지 섹션 퀄리파잉 대회에 출전해 최종 진출자를 가린다. 한국에서 치르는 예선전은 4월 17일(미국 동부 시간 오후 5시)까지 최대 66명을 선착순 신청받고 있다.

접수가 이뤄지면 오는 4월 25일 인천 드림파크컨트리클럽에서 지역 예선전이 열린다. 경기 방식은 하루에 36홀 경기를 치른다. 국내 예선전은 6년 전부터 열리고 있으며 그밖에 잉글랜드, 일본, 중국에서 치러진다.

5월 30일부터 나흘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되는 제74회 US여자오픈은 어려운 코스에서 최고 상금으로 우승자를 가리는 대회인 만큼 예선전을 통해 전 세계에서 실력 있는 선수를 가리는 절차를 공정하게 거친다.  

이번 대회를 신청한 한 선수는 “한국 최고의 선수들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는 대회라서 많은 것을 배워보고 싶다”면서 “그 전에 예선전을 통과하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US여자오픈은 1592명이 응모해 앨라배마주 버밍햄의 숄크리크에서 열린 대회에서 태국의 에리야 쭈타누깐이 우승한 바 있다. 역대 가장 많았던 응모자는 지난 2015년 펜실베이니아주 랭커스터에서 열린 대회로 1873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이곳은 오는 2024년에 다시 US여자오픈을 개최한다.

US여자오픈은 1946년 첫 대회를 개최해 베이브 디드릭슨 자하리아스, 벳시 롤즈, 미키 라이트, 에이미 앨콧, 맥 말런, 안니카 소렌스탐, 박세리, 줄리 잉크스터, 크리스티 커, 폴라 크리머, 박인비 그리고 미셸 위 등을 챔피언으로 배출했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