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틴 존슨의 드라이버 장타 비결
  • 정기구독
더스틴 존슨의 드라이버 장타 비결
  • 류시환 기자
  • 승인 2019.08.0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퍼들은 볼을 많이 굴리기 위해 낮은 탄도의 드로 샷을 구사하는 전략을 애용해왔다. 하지만 이제는 구닥다리가 됐다고 할 수 있다. 론치 모니터는 캐리 거리가 비거리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지금부터 캐리를 극대화할  수 있는 몇 가지 요령을 소개한다.

먼저 드라이버 스펙을 살펴야 한다. 로프트가 좀 더 크면 볼을 높이 띄우는 데 도움이 된다. 대부분 골퍼에게 필요한 로프트는 최소한 10.5도다. 더 가볍고 더 유연한 샤프트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 스윙 스피드를 높여주는 잠재력을 깨우기 때문이다.

그다음에는 셋업을 점검한다. 오른발을 몇 cm 뒤로 옮겨서 스탠스를 조금 더 넓게 선다. 그러면 몸의 중심이 타깃으로부터 더 멀어지고 머리가 볼 뒤에 머무른다. 이렇게 하면 비질하듯 얕은 각도로 볼을 때려 멋지게 높이 띄울 수 있다.

스윙에도 몇 가지 변화를 줄 수 있지만 한꺼번에 다 하려고 시도해서는 안 된다. 백스윙할 때 좀 더 시간을 들여 클럽을 톱까지 이끈다. 단순히 느리게 하는 것이 아니라 신중히, 천천히 해야 한다. 볼 뒤에서 몸의 유연성이 허락하는 한도까지 몸을 꼰다.

다운스윙은 두 가지에 집중한다. 타깃 반대쪽 어깨와 발이다. 가능한 한 오랫동안 어깨가 뒤에 그리고 안쪽에 머물도록 한다. 상체가 다운스윙을 주도하는 것보다 스윙의 파워를 줄이는 요소는 없다. 그리고 급격한 각도로 볼을 깎아 치는 결과를 만든다. 하체가 타깃을 향해 회전할 때 손과 팔이 다운스윙을 시작하도록 해야 한다. 그렇다고 하체가 너무 활발하게 움직여도 안 된다. 뒷발을 가능한 한 오랫동안 지면에 잡아두어야 한다. 그래야 클럽은 타깃 라인 안쪽에 머물면서 얕은 각도로 볼을 때리게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더스틴 존슨이 보여주는 것처럼 스윙하는 내내 팔의 스피드를 유지해야 한다. 그냥 볼을 때려내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만들어낼 수 있는 최고의 스피드로 유연하게 볼을 쓸어 쳐야 캐리가 늘어날 것이다. 

[류시환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soonsoo8790@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