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춘, “앞으로 내 골프는 좀더 도전적이게 될 것!”
  • 정기구독
황인춘, “앞으로 내 골프는 좀더 도전적이게 될 것!”
  • 전민선 기자
  • 승인 2019.08.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은 나이에 골프를 시작했음에도 부단한 노력으로 모범이 되는 선수가 있다. 황인춘(45.디노보)이 그렇다.
 
황인춘은 20세때 처음으로 골프를 접했다. 군복무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해 28세때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얻은 뒤 29세인 2003년 코리안투어에 뛰어들었다.
 
그의 첫 승은 2007년 ‘메리츠 솔모로오픈’에서 거뒀다. 2008년에는 ‘제27회 GS칼텍스 매경오픈’과 ‘금호아시아나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그 해 상금순위 5위를 차지했다.
 
2010년 ‘한중투어 KEB 인비테이셔널 2차대회’에서 통산 4승째를 달성한 그는 이후 승수를 추가하지 못하다 2017년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강성훈(32.CJ대한통운), 최민철(31.우성종합건설)과의 연장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7년만에 우승트로피를 추가했다.
 
그는 올 시즌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꿈의 무대’인 ‘디오픈’을 경험하고 왔다. 일본과 아시안투어 경험은 있지만 유럽에서의 경기는 처음이었던 황인춘은 공동 41위로 선전했다.
 
황인춘은 “디오픈 출전은 골프에 대한 생각이 바뀌는 계기가 됐다. 그 동안은 페어웨이를 지키고 안전하게 경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디오픈에 가서 보니 내가 느끼기에 다른 선수들은 정말 과감하게 경기하더라. 러프로 가든지 벙커에 빠지든지 그것은 그때 가서 생각하는 것 같았다. 과감하게 경기해야 거리도 나고 트러블 상황도 이겨낼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 골프는 앞으로 도전적인 골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칭과 턱걸이로 체력관리를 하는 황인춘은 다가올 KPGA 코리안투어 하반기 준비에 여념이 없다. 경남 창원에 위치한 아라미르 골프 앤 리조트에서 펼쳐지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이 오는 29일부터 펼쳐지기 때문이다.
 
황인춘은 “하반기 목표는 우승과 CJ컵 출전이다. 디오픈 때보다 샷 감각이 더 좋다. 퍼터 그립을 교체했는데 감이 너무 좋다”고 목표를 말한 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하면 된다는 것을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오래도록 선수 생활을 이어 가고 싶다”는 소망도 곁들였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