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킬로이 “유카 사소, 스윙 임팩트 동작 나와 비슷해”
  • 정기구독
매킬로이 “유카 사소, 스윙 임팩트 동작 나와 비슷해”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1.06.0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로리 매킬로이, 오른쪽 사소 유카
왼쪽 로리 매킬로이, 오른쪽 사소 유카

로리 매킬로이(32·북아일랜드)가 US 여자오픈을 제패한 사소 유카(20·필리핀)에게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매킬로이는 지난 6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3라운드 후 사소에 대한 질문을 받고 사소가 자신의 스윙을 따라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7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US 여자오픈을 제패한 사소는 2라운드 선두에 오른 후 매킬로이가 롤모델이라며, 잠들기 전 꼭 매킬로이의 스윙 영상을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본 대회는 마스터스였고 한 시간 이상 본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현지 중계 방송사도 매킬로이와 사소의 스윙 영상을 나란히 배치해 비교하기도 했다.

사소의 스윙 영상을 봤다는 매킬로이는 "비슷한 점이 몇 가지 있는데, 특히 회전 시 우리 둘 다 임팩트 후에 머리가 따라가는 점이 비슷하다"고 밝혔다.

사소는 어드레스부터 백스윙 톱, 임팩트, 피니시까지 모든 동작에 신축성을 느끼게 한다.

US 여자오픈을 중계한 박지은 해설위원은 "임팩트 때 머리가 뒤쪽에 남아있고 피니시 동작까지 매킬로이와 닮았다"고 설명했다.

매킬로이는 "나를 롤모델로 삼은 선수가 US 여자오픈을 이끌어가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다. 주말에 그가 어떻게 경기하는지 보는 게 기대된다. 그에게 푹 빠졌다"고 밝혔다.

아직 매킬로이를 실제로 보지 못했다는 사소는 도쿄올림픽에서 매킬로이를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매킬로이는 US 여자오픈 최종 라운드 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며칠간 훌륭한 경기를 펼쳤다. 오늘 잘 마무리하고 트로피를 가져와"라며 사소를 응원했고, 사소의 우승 후에는 그를 축하했다.

사소는 우승 후 인터뷰에서 "오늘 아침에 (매킬로이의 인스타그램을) 봤고 '오!'라고 소리쳤다. 리포스트 해야 했는데 아침에 너무 바빠서 나중에 하려고 생각하고 있었다. 정말 행복했다"고 말했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1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