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오르막 퍼팅 성공법
  • 정기구독
긴 오르막 퍼팅 성공법
  • 한원석 기자
  • 승인 2018.07.24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포 샷이 아니더라도 컵까지 볼을 보낼 수 있다.

 

[골프다이제스트] 직선이든 약간 휘어지는 경우든 긴 오르막 퍼팅은 골퍼들의 마음을 심란하게 만든다. 볼 앞에 섰을 때 어떤 사람들은 머릿속에서 이런 소리가 들려올지도 모른다. ‘볼을 반드시 홀까지는 보내야 해.’ 그러면 어느새 평소의 차분하고 매끄럽던 동작은 사라지고 짧고 급격하고 변덕스러운 동작이 나온다. 첫 번째 퍼팅은 잘못 맞는 바람에 3m나 못 미쳐서 멈추고 만다. 그다음 퍼팅은 힘이 너무 들어가서 그린 뒤쪽까지 굴러간다. 더 심각한 건 작위적인 스윙으로 임팩트에서 페이스가 오픈되거나 닫힌 탓에 볼이 의도한 라인을 따라 굴러가지 못하는 경우다. 뭐가 잘못된 걸까? 이 퍼팅 때문에 평소의 실력은 온데간데 없어졌다. 스트로크에 힘을 더 가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오르막 퍼팅에서 필요한 건 평소보다 빠른 볼 속도뿐이다. 그리고 이 속도는 그립을 더 타이트하게 쥐고 볼 뒤쪽을 강타하는 식으로 만들어내서는 안 된다. 그런 식으로 스트로크를 할 경우 클럽과 볼의 상호작용을 컨트롤하는 게 힘들어진다. 이때 필요한 속도를 만들어내는 건 안정된 어드레스 자세(스탠스를 조금 넓히는 것도 도움이 된다)와 평소보다 긴(센 게 아니라) 스트로크다. 스윙을 크게 했을 뿐 3m 퍼팅이거나 평평한 그린에서 퍼팅을 할 때와 똑같은 힘을 가했는데도 볼이 멀리 굴러가는 모습에 깜짝 놀랄 것이다. 퍼터의 리듬은 매끄럽고 느긋해야 한다. 걱정할 필요 없다. 스트로크를 조금 늘렸다고 해서 볼이 라인을 벗어나는 일은 없을 테니까.

거리 컨트롤이 여전히 난항이어서 더 나은 퍼팅을 할 수 있게 도와줄 방법이 절실하다면 드로 샷을 한다고 생각해보라. 농담이 아니다. 드로 샷을 할 때 구사하는 스윙을 머릿속에 그리면서 약간 안쪽에서 임팩트에 접근하는 클럽을 떠올린다면 백스핀은 줄어들고 볼이 정말 잘 굴러가는 스트로크를 하게 될 것이다. 다만 퍼터 헤드가 임팩트 때 시작 라인에 직각이 되는 것만큼은 절대적으로 지켜야 하고 볼을 맞히는 순간에 퍼터 헤드를 자연스럽게 릴리스한다. 페이스를 직각인 채로 유지하면 퍼팅을 밀어낼 공산이 크다.

셋업에서 한 가지를 더 조정해도 드로 스타일의 이런 스트로크를 하는데 도움이 된다. 타깃 반대쪽(오른손 잡이라면 오른쪽) 어깨를 앞쪽보다 약간 낮게 내리는 것이다. 그러면 어드레스 자세에서 옆구리가 살짝 기울어지면서 타깃 라인을 조금 더 곧바로 바라보는 느낌이 든다. 평평한 드로 경로로 볼을 더 잘 굴려 보내고 완력을 쓰지 않고도 볼을 컵까지 보낼 수 있는 생체역학적 지름길인 셈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1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