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우승 아쉬움 씻는다’ 고진영, LPGA 파운더스컵 1R 8언더파 맹타
  • 정기구독
‘준우승 아쉬움 씻는다’ 고진영, LPGA 파운더스컵 1R 8언더파 맹타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1.10.08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26)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그니전트 파운더스 컵(총상금 3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8언더파 맹타를 휘둘렀다.

고진영은 8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 콜드웰의 마운틴 리지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몰아잡고 보기는 1개만 범해 8언더파 63타를 작성했다.

오전 조에서 먼저 경기를 마무리한 고진영은 2위 잔드라 갈(독일)을 3타 차로 따돌리고 일찌감치 단독 선두로 나섰다.

세계 랭킹 2위인 고진영은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 71.42%(10/14), 그린 적중률 83.33%(15/18)로 그린 적중률이 매우 높았는데 퍼트 수는 25개 밖에 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 4일 숍라이트 LPGA 클래식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달리다가 최종 3라운드에서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8언더파를 몰아친 셀린 부티에(프랑스)에게 우승을 내준 바 있는데, 당시 마지막 날 퍼트 수가 32개로 치솟았다. 고진영은 "지난 주 마지막 날 퍼트를 많이 해 이번 대회에서는 평균 퍼팅 30개 이하로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또한 고진영은 지난 7월 메이저 대회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부터 이번 대회까지 11라운드 연속 60대 타수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LPGA 투어에서 세 번째로 긴 기록으로, 최장 기록은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의 14라운드다.

이를 바탕으로 그는 최근 출전한 LPGA 투어 6개 대회에서 시즌 3승째를 노린다. 7월 볼런티어스 오브 아메리카와 지난달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우승했고,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통산 10승에 도전한다. 4주 연속 대회에 출전하고 있는 고진영은 우승-공동 6위-공동 2위를 기록하는 등 매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르다(미국)는 미국과 유럽의 여자 골프 대항전 솔하임 컵 출전 이후 5주 만에 대회에 출전해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치고 유소연(31), 양희영(32), 유카 사소(필리핀) 등과 함께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효주(26), 전인지(27)가 3언더파 68타로 뒤를 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전민선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민선
Copyright © 2022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ms@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