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도 막지 못한 감동의 ‘父子 골프’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
  • 정기구독
폭염도 막지 못한 감동의 ‘父子 골프’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
  • 서민교 기자
  • 승인 2020.06.2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한낮 기온 섭씨 36도를 넘긴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 컨트리클럽.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된 날, 아버지와 아들의 뜨거운 골프 열정이 폭염의 뜨거운 열기를 식혔다. 아버지와 아들이 한 팀을 이뤄 손을 맞대고 하이파이브를 하고 극적인 이글이 나올 때는 그린에 드러누워 환호성을 함께 질렀다. 또 아쉬운 샷이 나왔을 때는 서로 격려하는 감동의 현장이 펼쳐졌다. 

던론스포츠코리아(대표 홍순성)가 21~22일 이틀간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부자(父子) 골프 대회 '젝시오 파더&선 팀 클래식(Father & Son Team Classic) 2020'를 성공리에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에서 선발된 총 50팀 100인의 부자 골퍼들이 참가해 잊을 수 없는 추억의 시간을 만들었다. 

특히 이번 대회는 젝시오의 '더욱 강해지고 새로워진' 브랜드 변화에 맞춰 팀을 꾸렸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약 중인 이수민과 이승택 부자와 함께 '강한 일레븐 팀 vs 압도적인 엑스 팀'의 팀 매치 플레이 대항전으로 진행됐다. 이수민이 주장을 맡은 '강한 일레븐 팀'이 팀 합산 3271점으로 2615점에 그친 주장 이승택의 '압도적인 엑스 팀'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 국내 유일의 아버지와 아들 골프대회로 시작해 5회째를 맞이하는 '파더&선 팀 클래식'은 골프라는 스포츠를 통해 스코어 이상의 가치를 영위할 수 있도록 참가자들에게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게 하는 골프 대회다. 올해도 전원이 숙박하는 1박 2일 행사로 하나가 되어 강해지는 아버지와 아들의 '찐' 감동의 순간을 나눌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이수민은 "한해에도 수 많은 라운드를 하지만 아버지와 함께 라운드를 할 기회가 거의 없어 항상 아쉬웠는데 젝시오에서 이런 좋은 기회를 마련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아버지와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걸 목표로 대회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승택도 "아버지와 서먹한 사이였는데 라운드하면서 이야기도 많이 하고 더위도 잊을 만큼 좋은 추억을 만든 것 같다"며 "대회 기간 중 참가자들과 함께 장타 대회를 진행했는데 투어 프로에게도 젝시오 엑스가 충분히 비거리를 늘리는데 도움을 준다는 것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연습량이 부족한 아마추어에게 최고의 퍼포먼스를 제공하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버지가 직접 신청해 이번 행사에 참여한 전가람도 뜻깊은 사연을 전했다. 전가람은 "성인이 된 이후 아버지와 라운드를 함께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정말 값진 시간이었고 앞으로 더 자주 아버지와 라운드를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라운드를 하며 레슨을 해드리기도 했는데 아버지께서 버디 퍼트를 짧게 할 때마다 너무 답답했다"며 "정작 나는 버디보다 OB를 더 많이 한 것 같다"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한 홍순성 던롭스포츠코리아 대표는 골프 대회의 결과 보다 부자가 함께 웃을 수 있는 시간을 선물하는 대회로 만드는 것에 가치를 두고 매년 가장 공을 들이고 있다. 홍 대표는 "내 소중한 아버지, 사랑스러운 아들과 가장 잊지 못할 순간을 드리고자 항상 노력하고 있다"며 "나이와 성별을 떠나 모두가 행복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끊임없이 진화하고 앞선 서비스와 고객만족을 통해 '좋은 기록보다 좋은 기억을 남기는' 브랜드로써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는 젝시오가 되겠다"고 밝혔다.

[서민교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min@golfdigest.co.kr]

[사진=던롭스포츠코리아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