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2부 스릭슨 투어, 8일 첫 대회…1300명 지역 예선 출전
  • 정기구독
KPGA 2부 스릭슨 투어, 8일 첫 대회…1300명 지역 예선 출전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0.06.0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GA 구자철 회장(왼쪽)과 던롭스포츠코리아 홍순성 대표이사
KPGA 구자철 회장(왼쪽)과 던롭스포츠코리아 홍순성 대표이사

새롭게 단장한 ‘2020 스릭슨 투어’가 막을 올린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진출의 관문이 될 스릭슨 투어는 지난달 6일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 이하 KPGA)와 던롭스포츠코리아(대표이사 홍순성)의 업무 협약을 통해 탈바꿈한 KPGA 챌린지 투어의 새로운 명칭이다.

‘정상을 향한 용감한 도전’을 표방하는 ‘스릭슨 투어’는 올 시즌 4개 시즌, 13개 대회로 확정됐다. 3개 대회씩 하나의 시즌이 되고 마지막 시즌은 4개 대회로 구성됐다. 각 시즌이 끝날 때마다 특전이 부여된다.

13개 대회의 총상금은 10억8000만원이다. 1회 대회부터 12회 대회까지는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플레이 방식으로 각 8000만원(우승상금 1600만원)의 총상금이 걸려있고 마지막 13회 대회엔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에 총상금 1억2000만원(우승상금 2400만원)이 주어진다.

첫 대회인 2020 스릭슨 투어 1회 대회는 오는 8일과 9일 이틀에 걸쳐 전북 군산시의 군산컨트리클럽(전주, 익산코스)에서 펼쳐진다. 첫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지역 예선전에 1300여 명의 선수가 도전장을 내밀어 이 가운데 136명이 가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도 마련했다. 지역별로 진행된 예선전부터 선수들의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락커 사용금지를 비롯해 카트 소독과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지급, 악수 금지, 2m 거리 두기 등의 매뉴얼도 공지하고 있다.

KPGA 이우진 운영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초반 7개 대회가 취소됐지만 스릭슨이라는 좋은 파트너와 함께 시즌을 시작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선수들의 상황을 체크하고 방역에 최대한 신경 쓰면서 선수들이 최상의 플레이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앞으로 스릭슨 투어가 선수 육성과 스타 선수 발굴의 요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 13개 대회가 종료되면 각 대회의 순위에 따라 부여되는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2021년 KPGA 코리안투어 출전 자격이 주어진다.

지난해엔 최호영(23)과 박승(24)이 나란히 3승씩을 달성하면서 2020 KPGA 코리안투어에 입성했다. 올해는 어떤 선수들이 어떤 스토리를 만들어내며 2020 스릭슨 투어의 별로 떠오를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운 포인트가 될 것이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사진=KPGA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고형승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형승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om@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