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김세영 “일본 코로나 확산…올림픽 고민·두려움 있었지만”
  • 정기구독
박성현·김세영 “일본 코로나 확산…올림픽 고민·두려움 있었지만”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0.05.1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현
박성현

도쿄 올림픽 출전을 노리는 박성현(27)과 김세영(27)이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간 미국에서 활동하던 탓에 만나기 힘들었던 박성현, 김세영이 직접 올림픽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의미 있었다.

박성현, 김세영은 13일 경기도 양주시의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KLPGA 챔피언십 기자회견에 참석해 "일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이 커 고민과 두려움이 있긴 했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3위와 6위에 올라 있는 박성현, 김세영은 2020년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에 유리한 입장이었다. 그러나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한 데다가 일본도 상황이 심각해졌고, 결국 도쿄올림픽은 1년 연기됐다.

박성현은 "미뤄진 것에 대해서 사실 별다른 생각은 없었다. 내년까지 준비 시간이 생겼다는 것에 대해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고 했고, 김세영은 "3월부터 매 대회 올림픽 출전 경쟁이 치열할 거라고 예상하고 준비했는데 대회들이 줄줄이 없어지는 바람에 허탈했다. 하지만 내가 컨트롤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고 모두 같은 상황이다. 내년까지 기록을 계속 쌓아서 올림픽에 꼭 출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10위를 기록하고 있는 이정은은 "올림픽 출전이라는 목표를 타이트하게 잡고 연습했는데 연기돼 맥이 빠진 감이 있다. 그렇지만 내년까지 시간이 짧지 않기 때문에 다시 열심히 준비해서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김세영
김세영

과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지카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인해 남자 골프 대다수의 세계적인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을 꺼렸던 것처럼, 우리 선수들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두려움이 있진 않을까.

박성현은 "미국에 있을 때 눈 뜨면 하는 일이 인터넷 기사를 보는 것이었다. 전 세계 상황을 유심히 지켜봤고 일본도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걸 알고 있었다. 약간 고민은 있었다. (올림픽에 나갔다가) 몸이 안 좋아진다면 그 이후에 선수 생활은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이 됐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나가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고 돌아봤다.

김세영은 "4년 전에 출전했던 리우 올림픽 때도 지카 바이러스 문제가 있었다. 그때랑 비슷하겠지 했는데 점점 상황의 심각성을 알게 되니 두려움이 생겼다. 그래도 상황이 닥쳤을 때 다시 결정하자, 일단 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한편 박성현과 김세영은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경기 양주시의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 원)에 출전한다. 박성현은 올 시즌 처음, 김세영은 약 4개월 만에 나서는 대회다. KLPGA 챔피언십은 코로나19로 올 스톱 된 전 세계 골프 투어 중 가장 먼저 시작된다. 물론 안전을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박성현은 낮 12시 20분에 최혜진(21), 이다연(22)과 1라운드를 시작하고, 김세영은 오전 8시 20분에 장하나(28), 임희정(20)과 동반 플레이를 펼친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사진=KLPGA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nsuou@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