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왓슨, 원조 오렌지 보이는 나야나!
  • 정기구독
톰 왓슨, 원조 오렌지 보이는 나야나!
  • 인혜정 기자
  • 승인 2020.05.1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톰 왓슨은 오렌지 컬러를 성공의 컬러로 만든 장본인이다. 

리키 파울러가 오렌지 컬러의 대명사가 되기 전  톰 왓슨은 1977년 마스터스 마지막 라운드에서 오렌지 컬러의 골프웨어를 입고 우승을 거뒀다. 

당시 스물일곱 살이었던 왓슨은 서른일곱이던 잭 니클라우스를 두 타 차로 물리치고 자신의 첫 번째 그린 재킷을 차지했다. 

같은 해에 열린 디오픈(턴베리의 태양의 결투)에서도 니클라우스를 밀어내고 총 여덟 번의 메이저 대회 우승 가운데 세 번째 승리를 기록했다. 

[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ihj@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nsuou@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