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골프채널 “박인비의 전환점은…남편 남기협 코치 만남”
  • 정기구독
美 골프채널 “박인비의 전환점은…남편 남기협 코치 만남”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0.05.11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비(왼쪽)가 2015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3연패를 달성하고 남기협 코치(오른쪽)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박인비(왼쪽)가 2015년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3연패를 달성하고 남기협 코치(오른쪽)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미국 골프채널이 박인비(32), 유소연(30), 미셸 위(31, 미국)의 터닝 포인트를 되짚었다.

골프채널은 지난 9일 "전환점이 커리어의 궤적을 바꾸고 자신감도 바꾼다"며 "박인비의 전환점은 남편 남기협 코치를 만난 것, 유소연은 2011년 US 여자오픈 우승, 미셸 위는 2009년 솔하임 컵 발탁"이라고 꼽았다.

골프채널은 "박인비가 2008년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했을 때가 만 19세 11개월 17일이었다. 여전히 US 여자오픈 최연소 우승 기록이다. 그러나 박인비는 이후 두 번째 우승인 2012년 에비앙 마스터스 정상에 오를 때까지 4년, 81개의 대회에서 우승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에비앙 우승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록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박인비는 2013년 세 개 메이저 대회를 포함해 6승을 거뒀다. 현재는 만 31세로 LPGA 투어 명예의 전당 회원에 통산 20승을 기록하고 있다. 무엇이 그녀를 위대한 선수로 만들었는가?"라고 질문했다.

박인비는 자신의 터닝 포인트를 2011년부터 스윙 코치로 함께 하는 남기협 코치를 만난 것이라고 말해왔다. 남기협 코치는 박인비의 스윙을 고쳤고 삶도 변화시켰다. 박인비와 남기협 코치는 연애 끝에 2014년 10월 결혼했다.

골프채널은 박인비가 "그는 내 스윙 중 릴리즈 포인트를 바꿨다. 바꾼 뒤 샷이 300%는 더 좋아졌다. 또 나는 호텔과 골프 코스만 왔다 갔다 하는 투어 생활이 즐겁지 않았는데 2012년부터 남편과 함께 여행을 다니면서 많이 행복해졌다. 골프를 다시 즐기게 됐고 골프 외적인 삶도 좋아졌다. 남편과 함께 관광하고 레스토랑에 가며 우리의 삶에서 골프 이외의 즐길 거리를 함께 찾았다. 남편과 투어 생활을 같이하면서 경기도 잘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소연의 경우엔 서희경(34)과 연장전 끝에 우승한 2011년 US 여자오픈이 터닝 포인트일 것이라고 밝혔다.

유소연은 번개가 치는 악천후로 인해 최종 4라운드 3개 홀을 남기고 다음 날 잔여 경기를 치렀다. 선두로 경기를 마친 서희경에 1타 뒤졌다. 유소연은 잔여 경기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70야드를 남기고 6번 아이언으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2m에 붙여 버디를 만들어 연장전에 진출했다. 이후 연장 세 개 홀에서 서희경에 3타를 앞서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당시 LPGA 투어 비회원이었던 유소연은 "내 커리어를 위해 정말 중요한 퍼트와 샷을 했다. 당시 대학교에 다니면서 골프를 그만두면 스포츠 마케팅 쪽으로 커리어를 쌓을까 생각하고 있었다. 그때 퍼트에 실패했다면 오늘날 경기를 할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 US 여자오픈 우승자로 LPGA 회원에 더 쉽게 가입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2012년 LPGA 투어 신인으로 정식 데뷔한 유소연은 통산 6승(메이저 2승)을 기록 중이다.

또한 골프채널은 미셸 위에 대해선 "2009년 솔하임 컵에서 미국 대표로 뽑히며 논란의 중심에 섰지만 개인 기록 3승 1무로 미국을 승리로 이끌었다. 3개월 후 미셸 위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nsuou@golfdiges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