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9개 주 골프 허용, 15개 주 전면 금지
  • 정기구독
미국 19개 주 골프 허용, 15개 주 전면 금지
  • 고형승 기자
  • 승인 2020.04.1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은 공황 상태에 빠졌다. 19일 현재 확진자 수는 73만 명이 넘었고 사망자 수는 3만8664명(사망률 5.3%)에 달한다. 

미국골프코스관리자협회(GCSAA)는 매일 미국 전역의 골프장을 모니터링하며 플레이가 가능한 지역과 불가능한 지역을 업데이트하고 있다. 

현재 미국 중부를 중심으로 골프가 가능한 주는 19개 주에 이른다. 반면 일부 허용된 주는 16개 주, 전면 금지된 주는 15개 주 그리고 미분류 1개 주다. 

골프가 금지된 주는 워싱턴, 캘리포니아, 네바다, 뉴멕시코, 위스콘신, 일리노이,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메릴랜드, 뉴저지, 버몬트, 뉴햄프셔, 매사추세츠, 로드아일랜드, 메인이다. 

GCSAA는 각 주지사에게 지속해서 편지를 보내며 코스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어필하고 있다. 특히 봄에는 잔디의 성장에 중요한 시기이므로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골프장이 망가지는 건 한순간이기 때문이다. 

적절한 유지와 관리가 필요한 것은 진드기나 모기와 같은 해충이 질병을 전파할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코스의 관리까지 보류시킨 주의 골프장은 그 누구도 들어갈 수 없이 방치된 상태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