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상급 골퍼 위한 고덕호 레슨 "T 자의 대칭"
  • 정기구독
중상급 골퍼 위한 고덕호 레슨 "T 자의 대칭"
  • 서민교 기자
  • 승인 2020.04.08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 핸디캐퍼나 심지어 투어 프로조차 자주 하는 실수가 있다. 머리를 공보다 뒤에 두려다 저지르는 회전의 방해다. 베스트 교습가 고덕호는 T 자를 유지하라고 강조한다. 

드라이버 샷을 멀리 똑바로 하기 위해서는 임팩트 순간 머리가 공보다 뒤에 남아 있어야 한다. 체중은 타깃 쪽으로 이동하지만 상체는 공 뒤에 남아 있어야 세게 올려 칠 수 있기 때문이다. 외국 코치가 가장 많이 하는 말이 “스테이 비하인드 더 볼(Stay behind the ball)”이다. 임팩트 순간 공 뒤에 상체가 남아 있게 하라는 의미다. 

너무 머리를 뒤에 두는 것으로 잘못 이해하면 박성현 흉내를 내다 낭패를 볼 수 있다. 백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진행할 때 머리를 뒤에 두고 치려다 보니 자연스러운 어깨 회전을 하지 못하고 오히려 회전이 막히는 경우다. 이럴 땐 왼쪽 어깨가 점점 들리면서 피니시 이후에도 체중이 뒤에 남는다. 결국 공이 오른쪽으로 밀리든가 아니면 너무 감아 돌려 왼쪽으로 감기는 결과가 나온다. 헤드 스피드도 떨어진다. 

가장 중요한 건 어깨와 척추 축이다. T 자의 대칭을 유지하면서 스윙을 해야 한다. 어드레스와 백스윙 상태에서 T 자를 유지하고, 임팩트 이후에도 T 자를 그리며 왼쪽 어깨가 계속 회전하도록 둬야 한다. 피니시까지 몸을 자연스럽게 회전하는 방법이다. 

잘못된 경우 T 자를 유지하지 못하면 왼쪽 어깨가 막히면서 심하게 들리게 된다. 상체는 뒤에 남지만 자연스러운 회전이 되지 않아 피니시 때 손은 굉장히 높아지고 공은 오른쪽으로 밀리거나 왼쪽으로 감기는 샷이 나온다. 

평상시 유용한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클럽을 가슴에 대고 양팔을 교차해 고정한 뒤 스윙 자세를 취하며 항상 T 자를 그리는 연습을 한다. 주의할 점은 임팩트 이후 어깨를 열어줘야 한다는 것. 다만 너무 빨리 하면 상체가 열릴 수 있다. 

다운스윙 때 왼쪽 어깨가 안쪽으로 들어오고 임팩트 이후 다시 오른쪽 어깨가 안쪽으로 빠져나가는 스윙을 익혀야 한다. 임팩트 순간 헤드 스피드가 굉장히 빨라진다. 특히 척추와 어깨 축이 너트처럼 더 회전하기 때문에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다. 오랫동안 다치지 않고 건강한 골프를 할 수 있다.

* 레슨_고덕호 / 미국 PGA 클래스 A 멤버이자 골프다이제스트 선정 베스트 교습가. LPGA투어에서 활약 중인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을 비롯해 서희경, 홍란, 이태희, 맹동섭 등 수많은 스타플레이어를 배출했으며, SBS골프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서민교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min@golfdigest.co.kr]

[사진=윤석우 / 영상편집=서창범 PD]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