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버 샷의 파워, 톱에서 오른팔 자세가 결정한다
  • 정기구독
드라이버 샷의 파워, 톱에서 오른팔 자세가 결정한다
  • 전민선 기자
  • 승인 2020.03.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이버 샷의 많은 문제는 톱에서 클럽만 제대로 셋업해도 얼마든지 바로잡을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백스윙 너비와 깊이를 적절하게 배합해야 한다.
여기서 너비란 가슴과 손의 거리를 의미한다. 깊이는 클럽을 안쪽으로 얼마나 멀리 움직였는가를 뜻한다. 이 두 가지는 오른쪽 팔뚝(오른손잡이의 경우)의 위치로 확인할 수 있다. 적절한 너비를 확보하려면 백스윙 톱에서 오른쪽 팔뚝이 ‘L’ 자를 그리도록 스윙한다.

올바른 깊이는 오른쪽 팔꿈치가 톱에서 아래를 가리키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팔꿈치가 밖으로 튀어나와서 뒤쪽을 가리킨다면 손이 너무 안쪽으로 들어가 있다는 뜻이다. 오른쪽 팔뚝이 양쪽 각도에서 지면과 거의 수직을 이룬다면 너비와 깊이의 배합이 완벽해진다.

이제 호쾌한 강타를 위한 파워가 장착됐다.

 

정리_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jms@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