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맹추격한 휴스 “기계와 사람의 대결 아니었나?”
  • 정기구독
임성재 맹추격한 휴스 “기계와 사람의 대결 아니었나?”
  • 주미희 기자
  • 승인 2020.03.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임성재(22)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며 맹추격한 끝에 준우승을 기록한 매켄지 휴스(30, 캐나다)가 임성재를 "기계"라고 표현했다.

임성재는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 비치 가든스의 PGA 내셔널 챔피언스 코스(파70)에서 열린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까지 합계 6언더파 274타를 기록하며 정상에 올랐다.

휴스는 임성재와 동반 플레이를 펼치며 임성재를 1타 차로 바짝 쫓았지만 결국 1타 차로 준우승을 기록했다.

휴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임성재와 함께 플레이한 건 처음이었다. 18번홀에서 농담으로 사람과 기계의 대결 아니냐고 말했다. 나는 갤러리 스탠드로 샷을 쏘는 인간인 반면 임성재는 기계 같았다. 정말 인상적이었고 훌륭한 골프를 했다"고 말했다.

특히 15번홀과 17번홀 샷이 멋있었다며 "우승할 자격이 충분했다"고 덧붙였다.

임성재는 선두 그룹에 1타 뒤진 채로 '베어 트랩'(15~17번홀)에 들어섰다. 임성재가 먼저 티 샷을 핀 2.1m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고 공동 선두로 복귀했다. 임성재를 쫓던 휴스는 16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엉뚱한 곳으로 보내 보기를 범했다.

이어진 17번홀(파3)에서 임성재는 티 샷을 다시 핀 왼쪽에 꽂아 완벽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반면 휴스는 그린 중앙에 볼을 올렸다. 휴스가 먼저 무려 16.3m 버디에 성공해 임성재를 압박했다. 임성재도 지지 않고 2.1m 버디에 성공해 단독 선두에 올랐고 18번홀(파5)에서 파를 지키며 우승을 확정했다.

휴스는 16m 롱 버디에 대해 "임성재의 퍼트를 참고했다"고 말했고, 임성재는 "휴스가 먼 거리 버디에 성공해 나도 더 집중해 버디 퍼트를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동반 플레이어끼리 상부상조한 셈이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