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 현장을 제대로 즐기는 '펀'한 골퍼들 #3
  • 정기구독
투어 현장을 제대로 즐기는 '펀'한 골퍼들 #3
  • 인혜정 기자
  • 승인 2019.10.1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장에서 뻔하기보다  ‘펀(Fun)’하게 골프를 즐기는 선수와 갤러리들의 모습을 찾아봤다.

1 2006년 미국 PGA투어 네이션와이드 투어챔피언십 3라운드에 나타난 팬들. 피부색과 같은 그린 컬러의 복장이 독특하다.

2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시티에서 열린 2018 네드뱅크골프챌린지에 참가한 앤드루. 2라운드에서 영국 팬들이 앤드루를 들어 올린 뒤 찍은 유쾌한 사진.

3 2017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옐로 컬러 재킷을 입고 버드와이저를 즐기는 두 명의 팬.

4 게리 플레이어가 2006년 투어챔피언십에서 페인 스튜어트 어워드를 수상한 뒤 아들 마크 플레이어와 세리머니하는 장면.

5 1997년 디오픈챔피언십에서 온몸에 호랑이를 연상케 하는 보디 페인팅을 하고 나타난 여자 팬.

6 2016년 BMW챔피언십에 참가한 테리 설리번을 응원하는 테리의 아버지 앤디 설리번과 그의 팬들. 스마일 캐릭터 패턴의 옷을 맞춰 입고 나타나 개성을 드러냈다.

7 2014년 HSBC골프챔피언십 프로암에서 코믹한 안경을 쓰고 포즈를 취한 마르틴 카이머.

8 2016년 HSBC골프챔피언십 프로암에서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자 이언 폴터가 반바지를 입고 나타나 자유로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ihj@golfdigest.co.kr]

(사진=게티이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