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간녀’ 지목 프로 골퍼 C씨 소속사 입장문 “불륜 관계 아니다. 법적대응 할 것”
  • 정기구독
‘상간녀’ 지목 프로 골퍼 C씨 소속사 입장문 “불륜 관계 아니다. 법적대응 할 것”
  • 전민선 기자
  • 승인 2019.10.07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지상파 아나운서 A씨의 영화사 대표 남편인 B씨의 상간녀로 지목된 프로 골퍼 C씨의 매니지먼트사가 “부적절한 관계가 전혀 아니다”라며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매니지먼트사는 공식 입장문에서 “C씨는 B씨가 이혼남이라고 해 몇 번 만남을 가졌지만 그 사실을 안 후 더 이상 만나지 않았다. 집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었다는 내용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아나운서 A씨가 증거 자료라고 주장하는 자신의 집 앞 주차된 자동차 사진은 C씨가 지방 촬영 때 찍은 것이라 전혀 관련이 없으며 성적인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 소속사 입장문

전 아나운서 A씨가 지난 2일 모 스포츠지를 통해 ‘남편인 영화사 대표 B씨와 프로 골퍼 C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한 허위 내용이 마치 기정 사실인 냥 각종 매체를 통해 유포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C씨의 소속사로서 C씨의 동의와 내용 검증 하에 A씨의 모든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는 바입니다.

휘발성 강한 소재로 사실이 아닌 사항을 그것도 소송 중인 일방의 의도적 흠집내기를 언론이 무분별하게 그대로 전제하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로 인해 파괴된 인격과 명성을 이후 진실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지 심각한 우려를 표하는 바입니다

첫째, 둘은 불륜관계를 가졌다는 A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C씨는 이혼남이라는 B씨에 철저히 속아 몇 번의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후 B씨가 유부남인 사실을 알고 분노와 함께 B씨를 더 이상 만나지 않았습니다

둘째, 집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었다는 내용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고, 수 차례에 걸쳐 경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집을 드나드는 등 만남을 이어왔다고 주장하지만 이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며 단 한번도 집을 드나든 적이 없습니다

셋째, 전 아나운서 A씨가 증거자료라고 주장하는 주차 사진 또한 전혀 C씨와 관련이 없으며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하는 일시에 C씨는 많은 스텝들과 함께 지방 촬영 중이었습니다

넷째, 성적인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그러한 내용의 문자메시지 등은 전혀 존재하지 않으며 A씨와 B씨를 쇼윈도 부부로 지칭하고 음해한 사실도 없습니다

그리고 C씨로 인해 부부갈등이 심화되는 등 가정파탄이 났다는 내용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며, 둘의 부부관계 문제에 대해서 C씨는 전혀 알지 못하는 바입니다

오히려 A씨의 일방적인 허위 내용의 인터뷰로 인해 C씨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에 현재 A씨를 상대로 C씨는 변호인을 선임 고소장 접수 등 강력한 법적대응을 진행 중임을 알려 드립니다

당사는 향후 이번 사안과 관련하여 허위 사실을 마치 기정 사실처럼 기사화하거나, 실명을 거론한 언론사, 블로거 및 각종 SNS를 통해 관련 내용을 임의 유포할 경우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방침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입니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