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투어 최종일 선두로 시작해 역전 허용하지 않고 우승한 비율? 70%!
  • 정기구독
코리안투어 최종일 선두로 시작해 역전 허용하지 않고 우승한 비율? 70%!
  • 전민선 기자
  • 승인 2019.09.10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KPGA 코리안투어에서 우승을 거둔 선수 중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컵을 품에 안은 선수의 비율은 얼마나 될까?
 
매치플레이 방식의 대회를 제외한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의 대회 우승자 10명의 라운드 별 성적을 살펴본 결과 7명이 3라운드까지 선두 즉 최종일을 선두로 시작해 역전을 허용하지 않고 우승했다. 무려 70%의 비율이다.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서는 캐나다 교포 이태훈(29.레노마골프)이 2타 차 선수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1타 차 우승을 일궈냈고 ‘제38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는 이태희(35.OK저축은행)가 얀느 카스케(33.핀란드)와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에서는 전가람(24.볼빅)이 5타 차 선두로 최종일을 맞이해 1타 차로 우승을 차지했고 함정우(25)는 ‘SK telecom OPEN’에서 이수민(26.스릭슨)과 공동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2타 차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에서는 태국의 재즈 제인와타난넌드(24)가 3라운드까지 2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선 뒤 최종 1타 차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제62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서는 이원준(34.호주)이 5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해 서형석(22.신한금융그룹)에게 동타를 허용했으나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하반기 첫 대회에서도 이 ‘우승 공식’은 이어졌다. ‘루키’ 이재경(20.CJ오쇼핑)이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들어서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올 시즌 첫 신인 선수 우승을 달성했다.
 
올 시즌 이러한 ‘우승 공식’은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는 매치플레이 방식을 제외한 16개 대회 중 12개 대회에서 역전 우승자가 탄생했다. 75%의 비율이다.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해 우승을 차지한 경우는 4번뿐이었다.
 
올 시즌 남은 대회에서도 최종라운드를 선두로 시작한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는 흐름이 계속 이어질 지 지난해처럼 대역전 드라마가 쓰여질지 지켜보는 것도 KPGA 코리안투어를 즐기는 새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