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매너]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정기구독
[룰&매너]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 인혜정 기자
  • 승인 2019.08.1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와 연관된 다양한 질문에 대해 위트있는 답을 제시한다.

Q. 골프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프로 중 셔츠를 내어 입는 사람을 단 한 명도 보지 못했다. 내 셔츠는 3홀도 채 마치기 전에 바지 밖으로 밀려 나온다. 프로들은 어떻게 셔츠가 삐져나오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는 걸까?

A 우리의 직관에 어긋나는 일처럼 느껴지겠지만 셔츠를 벨트 안으로 적게 밀어 넣으려고 해봐라. 셔츠를 더 팽팽할 때까지 밀어 넣을수록 격렬한 골프 스윙을 하는 동안 당신의 상체는 셔츠가 제자리에 있지 못하도록 잡아당긴다.

비결은 천이 머핀 윗부분처럼 지나치게 늘어지지 않도록 하면서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는 여유를 주는 스위트스폿을 찾아내는 것이다. 그리고 셔츠가 바지 안으로 들어가 있어야 하는가에 대해서도 고민해보자. 짧고 가지런한 밑단이 바지 지퍼의 중간쯤 온다면 그 셔츠는 밖으로 내어 입도록 디자인된 옷이다.

리키 파울러 같은 선수들이 입어서 점차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트렌드이다. 물론 넣어 입을 수는 있지만 이런 옷은 바지 안에 넣어 입는 것이 훨씬 더 힘들 것이다.

Q. 볼이 피치 마크 안에 들어갔을(땅에 박혔을) 때 ‘가능한 한 가까운’ 지점에 드롭해야 하나, 아니면 홀로부터 더 가깝지 않은 1클럽 이내의 지점에 드롭해야 하나?

A 볼이 멈춘 지점으로부터 1클럽 이내, 홀로부터 더 가깝지 않은 지역에서 드롭할 지점을 찾을 수 있다. 러프에 있는 피치 마크 안에 볼이 들어갔을 때에도 같은 방법으로 드롭할 수 있다는 사실도 알아두면 좋다(규칙 16.3). 2019년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규칙이다.

릴리프를 선언하기 전 자신의 볼이 사실상 그 볼이 만든 마크 안에 멈춰 있다는 충분한 정보에 근거해 납득할 만한 결론을 제시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볼이 놓인 상태 그대로 플레이를 이어나가야 한다.

올해 메모리얼토너먼트 때 맷 쿠처가 바로 이런 상황에 직면했다. 그는 자신의 볼이 지면에 떨어지면서 만든 마크 안에 들어가 있어 릴리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기위원은 다른 판단을 내렸다.

Q. 어느 날 첫 홀에서 6번 아이언으로 앨버트로스를 기록하며 홀아웃한 적이 있다. 누군가가 파5홀에서 홀인원을 하지 않았다면 내가 가장 뛰어난 스타트, 그러니까 1홀에서 3언더파로 라운드를 시작한 기록을 가진 사람이지 않을까?

A. 놀라운 스타트이다. PGA투어에서도 이런 스타트는 1983년 이후 단 네 차례만 보고되었다. 최근으로는 2011년 페블비치토너먼트가 열린 몬터레이페닌슐라클럽 쇼어코스의 첫 홀(10번홀)에서 알렉스 체이카가 240m 거리에서 3번 우드로 홀인에 성공했다.

앨버트로스를 잡을 확률은 얼마나 될까? 1983년 이후 투어에서 진행된 약 70만 라운드 중 단 120회가 나왔을 뿐이다.

[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ihj@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