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철, 한국오픈서 첫 타이틀 방어 도전…케빈 나·최호성 등 총출동
  • 정기구독
최민철, 한국오픈서 첫 타이틀 방어 도전…케빈 나·최호성 등 총출동
  • 주미희 기자
  • 승인 2019.06.18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철이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에서 첫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케빈 나, 최호성, 양용은 등 한국오픈을 빛낼 별들이 총출동한다.

한국 남자 골프 대회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내셔널 타이틀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이하 코오롱 제62회 한국오픈)'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 컨트리클럽(파71, 7225야드)에서 열린다.

국내 최고 상금 규모인 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3억 원이 걸려 있을 뿐만 아니라 우승자와 2위에게 '디 오픈 챔피언십' 출전권이 주어지는 특급 대회다.

지난해 당시 상금랭킹 1위 박상현을 꺾고 생애 첫 우승을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차지했던 최민철은 처음으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한다.

최민철은 "처음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서는 게 부담도 되지만 설렘이 더 크다. 타이틀 방어를 처음 하는 것이기 때문에 욕심도 난다"며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은 두루두루 잘 쳐야 하기 때문에 공략 점에 신경 쓸 것이고 신중한 경기를 하겠다. 최대한 집중해서 꼭 타이틀 방어를 할 수 있도록 세밀한 플레이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코오롱 한국오픈 1, 2위에 주어지는 '디 오픈 챔피언십' 출전권에 대해선 "코오롱 한국오픈 타이틀만으로도 동기부여가 되지만 디 오픈이라는 대회에서 경기할 기회가 생기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올해도 욕심이 나기 때문에 꼭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상욱도 우승을 정조준했다. 나상욱은 지난 27일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찰스 슈왑 챌린지에서 PGA 투어 통산 3승을 챙기며 예열을 마쳤다. 금의환향한 나상욱의 대활약이 기대되는 부분이다.

2010년 노승열에게 10타 차로 뒤지다가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 우승한 양용은을 비롯해 2014년 우승자 김승혁, 2017년 장이근 등 역대 챔피언들도 내셔널 타이틀 탈환에 도전한다.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이형준과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준우승한 뒤 지난 16일 'KEB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서요섭도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남자골프의 최근 두 개 대회 연속 우승은 2014년 박상현(바이네르-파인리즈 오픈,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이었고, 2주 연속 우승은 2013년 강성훈(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코오롱 한국오픈)이었다.

또 매치플레이 트로피를 품에 안은 매치 킹 이형준, 'KB금융 리브챔피언십'에서 통산 2승을 달성한 서형석, 'SK텔레콤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함정우,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정상에 오른 전가람,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연장 접전 끝 승리한 큰 대회 사냥꾼 이태희,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7년 만에 우승한 김비오,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우승자 캐나다 교포 이태훈 등이 시즌 2승에 도전한다.

또 2006년 상금왕 강경남과 일본과 한국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김경태, 장타왕 김대현, 홍순상, 재미교포 김찬 등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무엇보다 지난해 최종 예선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 낚시꾼 스윙으로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골프 팬들에게 큰 관심을 받은 최호성도 다시 한번 코오롱 한국오픈에 출전한다.

11일 끝난 최종 예선을 수석으로 통과한 정대억 등 18명도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대회가 열리는 우정힐스 컨트리클럽은 선수도 혀를 내두를 정도로 난도가 높다.

1번 홀부터 만만치 않다. 1번 홀(파4, 421야드)은 그린 뒤로 벙커와 해저드가 도사리고 있어 파만 기록해도 좋은 스코어를 기록하는 홀이고, 3번 홀(파4, 456야드)은 장타와 정확성이 동시에 요구되는, 전체 코스 중 가장 난도 높은 홀로 꼽힌다.

시그니처 홀인 13번 홀(파3, 221야드)은 그린 전체가 물에 둘러싸여 있는 아일랜드 그린으로 구성돼 있다. 이 홀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개최지 플로리다의 소그래스 TPC 17번 홀과 유사한데 프로들이 공을 빠트리느냐 올리느냐로 갤러리의 관심을 자아내는 가장 흥미진진한 파3 홀이다.

'Last Chance'라는 이름이 붙은 15번 홀(파4)은 남은 홀 중 버디를 할 수 있는 마지막 홀이다. 이후엔 '실 코너'라고 불리는 승부 홀이 남는다. 16번 홀(파3, 226)은 유일하게 해저드가 없지만 파3 홀 중 가장 긴 홀이다. 17번 홀(파4, 467야드) 역시 파4 홀 코스 중 가장 길다. 마지막 18번 홀(파5, 561야드)에선 극적인 승부가 연출될 수 있다. 뒷바람이 분다면 투온을 노릴 수 있지만, 그린 앞 해저드에 빠질 수도 있다.

디펜딩 챔피언 최민철은 "우정힐스 코스는 어느 것 하나 빠짐없이 다 잘해야 하는 코스"라고 말했고 이 코스에서 최종 예선을 수석으로 통과한 정대억은 "이렇게 어려운 코스에서 최종 예선 1위를 기록해 자신감 향상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 한국오픈은 골프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코오롱 한국오픈의 대표적인 갤러리 및 가족 이벤트인 허밍스쿨이 올해 역시 어린이 갤러리를 찾아간다. 코오롱 스포렉스 강사들의 전문적인 지도로 진행되는 체육 교육 기부 프로그램인 허밍스쿨은 종전까지 진행되던 어린이들을 위한 단체 줄넘기, 타겟 던지기 프로그램에 더해 어른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선보이며 가족 단위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22일, 2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진행되며 참가비 무료다.

3라운드(22일)엔 스타트 광장에서 출전 선수 사인회가 열리고, 최종 라운드 대회 종료 후 18번 홀 그린에선 추첨을 통해 경품도 제공된다. 뱅앤올룹슨 BeoLab 18 스피커, 코지마 안마의자, 엘로드 러비스2 여성용 아이언 풀 세트, 등이 추첨 후 지급될 예정이다.

[사진=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