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다음날도 운동 루틴 지킨 강성훈, 한국 선수 자존심도 지켰다
  • 정기구독
우승 다음날도 운동 루틴 지킨 강성훈, 한국 선수 자존심도 지켰다
  • 주미희 기자
  • 승인 2019.05.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다음 날에도 파티 대신 자신의 운동 루틴을 지킨 강성훈이 'PGA 챔피언십'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강성훈(32)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 파크 블랙코스(파70, 7,459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 한화 약 131억3000만 원) 최종합계 이븐파 280타로 단독 7위를 기록했다.

강성훈은 지난 13일 'AT&T 바이런 넬슨'에서 PGA 투어 데뷔 9년 차에 첫 우승을 차지했고 바로 이어 열린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서 다시 한번 톱 10에 성공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강성훈의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다. 앞서 'US 오픈', '디 오픈 챔피언십', 'PGA 챔피언십' 등에 5번 출전했던 강성훈의 종전 메이저 최고 성적은 2016년 US 오픈에서의 공동 18위였다. 강성훈은 이번 대회에서 그 기록을 깨고 개인 통산 최고 메이저 순위를 작성했다.

특히 이 대회는 난도가 높기로 유명하다. 강성훈 외에도 한국 선수로 김시우, 안병훈, 임성재, 2009년 우승자 양용은 등이 출전했지만, 모두 컷 탈락을 당했는데 그 와중에 강성훈만이 커트라인 통과는 물론 톱 10에까지 이름을 올리며 선전했다.

강성훈은 지난 13일 처음으로 우승을 한 순간에도 PGA 챔피언십을 생각했다. 강성훈은 13일 "바로 'PGA 챔피언십'이 열린다. 월요일부터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기 때문에 오늘 저녁에만 간단하게 파티를 할 생각이다. 월요일 오전 6시에 트레이너와 운동이 잡혀 있어 아침에 운동하고 대회장으로 바로 이동한다"고 말한 바 있다.

첫 우승에 도취하지 않고 앞으로 있을 대회를 바로 준비한 강성훈은 그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

강성훈은 4일 동안 드라이버 정확도 66.07%(37/56), 그린 적중률 62.50%(45/72), 퍼팅으로 얻은 이득 1.695타 등으로 대부분의 지표에서 상위권에 올랐다. 그중 최고는 그린을 놓친 상황에서 타수를 잃지 않는 스크램블 능력이었다. 강성훈은 이번 대회에서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강성훈은 상금도 34만3650 달러(4억1000만 원)를 받을 예정이다.

[주미희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chuchu@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