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리스트, KPGA투어 개막전 볼부터 클럽 전 부문 사용률 1위
  • 정기구독
타이틀리스트, KPGA투어 개막전 볼부터 클럽 전 부문 사용률 1위
  • 전민선 기자
  • 승인 2019.04.1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틀리스트가 2019 시즌 KPGA 투어에서 골프볼은 물론 클럽 전 부문 투어 사용률 1위를 석권했다.

국내 전문 리서치 업체 CNPS에 따르면 4월 18일부터 경기도 포천시 대유몽베르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GA투어 개막전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에서 타이틀리스트가 골프볼 사용률 1위(69%)를 비롯해 드라이버부터 퍼터까지 총 6개의 전체 클럽 부문에서 투어 사용률 1위를 모두 휩쓸었다. 각 클럽 부문별 타이틀리스트의 투어 사용률을 살펴보면 드라이버 43%, 페어웨이 우드 43%, 하이브리드 48%, 아이언 44%, 웨지 62%, 퍼터 47%로 클럽 전 부문 1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타이틀리스트가 KPGA투어에서 골프볼 뿐 아니라 클럽에서도 전 부문 투어 사용률 1위를 석권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타이틀리스트만의 ‘전문적인 피팅 서비스’와 세심한 선수관리가 손꼽힌다. 타이틀리스트 투어팀은 각 클럽 부문 별 전문 피터가 상주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웨지와 퍼터의 경우 세계적인 두 명장 ‘밥 보키’와 ‘스카티 카메론’으로부터 직접 교육받은 전문 피터가 선수 개인별로 필요한 맞춤 피팅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는 이같은 전문성을 토대로 올 시즌 KPGA투어에서 타이틀리스트 브랜드 앰베서더를 한국지사 설립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인 60여명으로 늘리고 더 공격적인 투어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2018 제네시스 대상의 이형준 프로를 비롯해 최민철, 권성열, 고석완, 김태훈, 김태우, 모중경, 김봉섭 프로 등 KPGA투어 프로는 물론 김경태, 박상현, 박배종 등 국내외 투어를 오가는 선수까지 역대 최대 규모의 브랜드 앰베서더 선수들이 타이틀리스트 볼과 클럽으로 올 시즌 활약할 예정이다.

타이틀리스트 브랜드 앰배서더는 골프볼부터 드라이버, 페어웨이 우드, 하이브리드, 아이언, 웨지 그리고 퍼터까지 모든 용품을 타이틀리스트로 사용하는 선수다.

[전민선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jms@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