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몰랐던 오거스타내셔널에 대해
  • 정기구독
우리가 몰랐던 오거스타내셔널에 대해
  • 인혜정 기자
  • 승인 2019.04.1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투어 4대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의 대회장,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에 대해 알지 못했던 이야기. 

1. 오거스타내셔널골프클럽 초창기에 18번홀 그린 오른쪽에는 텍사스주 모양을 한 벙커가 있었다.

2. 유일하게 벙커가 없는 14번홀에는 한때 거대한 페어웨이 벙커가 있어서 티 샷이 짧으면 절대 빠져나오지 못했다.

3. 초창기 15번홀 연못은 그저 넓은 개울 수준이어서 1935년 진 사라젠은 이를 넘겨 더블 이글을 기록하기도 했다.

4. 1940년 말, 골프장에는 발목까지 올라오는 깊은 러프가 있었다.

5. 기자들은 클럽하우스 발코니에서 선수들을 인터뷰하곤 했다. 바로 밑에는 바가 있어 기자들이 아래를 향해 큰 소리로 주문하면 로프가 달린 바구니에 담겨 올라왔다.

6. 199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클럽하우스 매그놀리아 레인에는 이발소가 있었다. 이곳 이발사는 특전을 누렸다. 손님이 뜸할 때는 오거스타내셔널에서 일주일에 3~4회 라운드를 할 수 있었다.

[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ihj@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