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드라이브 챔피언 저스틴 제임스의 드라이버샷
  • 정기구독
롱 드라이브 챔피언 저스틴 제임스의 드라이버샷
  • 류시환 기자
  • 승인 2019.04.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롱 드라이브 챔피언인 나처럼 여러분도 스윙할 수 있다. 만일 내 기술 중 극히 일부분이라도 따라 한다면 볼은 드라이버의 페이스로부터 예전 그 어느 때보다 더 강력하게 튀어나갈 것이다. 다음에 연습장에 가면 소개하는 것들을 시도해보자. 

 

저울 속이기  

▶ 만일 당신이 저울 위에 올라선다면 저울은 당신의 체중이 얼마인지 알려줄 것이다. 하지만 저울을 내리누른다면 그 숫자는 더 커진다. 백스윙 때 나는 체중의 100% 이상을 오른발에 싣는다. 그러니까 클럽을 뒤로 빼는 동안 오른발로 지면을 강하게 눌러주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많은 에너지를 만들어 축적할 수 있다.  

 

뒤꿈치 들기  

▶ 백스윙 때 왼발 뒤꿈치가 지면에서 떨어져도 괜찮다. 이 동작은 더 큰 스윙을 만들 수 있게 도와준다. 특히 몸이 유연하지 못한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그 덕분에 오른발에 힘이 제대로 실리게 된다.  

 

흔들리지 않는 몸

▶ 누군가가 뒤에 서서 오른쪽 엉덩이 위 벨트를 잡아당긴다는 느낌을 가진다. 다시 말해서 백스윙 때 오른쪽 엉덩이를 향해 가라앉는다. 그러면 몸이 타깃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을 막아줄 것이다.  

 

힘껏 디뎌 심기

▶ 왼발 뒤꿈치가 지면에서 떨어지도록 했다면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이를 다시 심어라. 정말 심듯이 지면을 단단히 디디라는 말이다. 풀에 움푹 들어간 자국을 만들려고 노력하라. 그렇게 하는 것이 스윙 스피드를 더 높여준다. 즉 지면을 이용해 더 많은 에너지를 만드는 방법이다. 또한 왼쪽 엉덩이가 타깃을 향해 빠르게 움직이도록 한다. 이 범프 동작은 상체가 볼 뒤에 머물도록 해줌으로써 모든 체중을 쏟아 볼을 때릴 수 있게 만든다.  

 

빠른 볼 구사하기

▶ 다운스윙 때 볼을 향해 그립을 잡아당긴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리고 클럽을 릴리스한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 대신 오른손으로 빠르게 공을 던진다는 느낌을 갖는다. 이 방법은 다운스윙 때 스윙 스피드를 높이는 데 정말 큰 도움이 된다.  

 

어깨로 밀어내기

▶ 클럽이 볼과 만나는 순간 최고의 스피드를 내도록 하려면 스윙을 마쳤을 때 오른쪽 어깨가 타깃을 마주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깨가 계속 움직여야 한다. 하체가 다운스윙을 이끄는 스윙에서 어깨의 회전은 볼을 페어웨이 멀리까지 날리는 데 도움이 된다.

Justin James 저스틴 제임스(29세, 185cm, 97.5kg)는 2017년 세계 롱드라이브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그는 크랭크 포뮬러 X 스내퍼 드라이버(48인치, 3.5도)를 사용하는데 대회에서 435야드를 기록해 챔피언에 올랐다.

글_저스틴 제임스(Justin James) 정리_류시환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soonsoo8790@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