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욱의 골프 입문기 #4] 섕크가 가장 쉬웠어요
  • 정기구독
[유연욱의 골프 입문기 #4] 섕크가 가장 쉬웠어요
  • 유연욱
  • 승인 2019.03.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 to L(하프 스윙)과 3/4 스윙을 거쳐 마지막 단계인 풀 스윙을 배웠습니다. 풀 스윙까지 배우면 100m는 거뜬히 보낼 수 있을 거라는 자신감과 더불어 피니시까지 배운다 생각하니 설렜어요. 평소 저는 골프에서 프로 선수의 피니시 동작이 제일 멋있다고 생각해 얼른 따라 해 보고 싶었거든요. 꿈에 그리던 그 멋진 자세를 배우다니···

피니시 자세에 앞서 백스윙톱을 배웠어요. 홍태경 프로가 기초를 제대로 알려 준 덕분에 배우는 데 어려움은 많지 않았어요. 축을 고정한 채 허리 회전만 더 해 주면 됐거든요. 물론 허리를 꼬는 게 생각처럼 쉽지 않았지만 ‘이러다 정말 꽈배기 되겠다’ 싶을 정도로 연습했어요. 그러다 보니 생각하지 않아도 허리가 충분히 꼬아졌고 자연스러운 스윙까지 이어졌죠.

이제 대망의 피니시 동작! 쉬울 거라 우습게 봤다가 큰코다칠 뻔했답니다. 먼저 오른쪽 골반이 왼 발등까지 충분한 회전이 이뤄지는지 체크를 해야 했어요. 또 백스윙 때 오른팔이 90도를 유지한 것처럼 피니시 때는 반대로 왼팔이 직각이 돼야 했어요. 이때 왼 팔꿈치는 밖으로 벌어지지 않게 신경도 써야 했고요. 동작도 힘들었지만 동시에 여러 생각을 해야 한다는 게 어려웠어요.

홍 프로는 “스윙 후 넘어온 샤프트가 뒷목에 대각선으로 위치하는 게 이상적이고 이뻐요”라고 말했고 그런 자세를 취하기 위해 수도 없이 반복했답니다. 다른 건 몰라도 피니시만큼은 프로처럼 보이고 싶다는 욕심에 과한 열정을 투자했어요.

어떤가요? 자세만 보면 초보에서 벗어난 완성된 골퍼 같지 않나요? (하하)

 

피니시까지 배우자 점점 스윙 모양이 잡혀 갔고 공을 맞히자 거리가 나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덩달아 문제점도 나타났죠. 바로 섕크(공이 엉뚱하게 날아가는 것)인데요. 아마추어 골퍼 대부분은 상체가 덤벼 아웃-인 스윙이 나와 섕크가 발생하곤 한다는데 저는 아니었답니다.

다운스윙할 때 상체를 놔둔 채 허리만 과도하게 돌려 상·하체 타이밍이 맞지 않아 클럽이 처지는 게 첫 번째 원인이었습니다. 또 척추 각도가 끝까지 유지되지 않아 배치기를 했어요. 여기에 어드레스 때 몸과 클럽의 간격이 임팩트 순간까지 유지되지 않고 간격이 오히려 멀어지는 등 문제가 '3종 세트'로 발생하면서 섕크가 갑자기 났던 거였어요.    

이 문제를 고치기 위해 홍 프로는 ‘공 두 개 놓고 연습하기’ 방법을 알려 줬어요. 치려는 공과 일렬이 되게 또 다른 공을 하나 놓고 연습하는 건데요(사진 참고). 어드레스 때 몸과 클럽의 간격이 임팩트까지 유지되지 않으면 다른 공을 건드리게 돼요. 그것을 건드리지 않게 의식하며 스윙하다 보니 섕크가 어느 순간부터 나지 않았어요.

 

이렇게 똑딱이부터 피니시 그리고 섕크 해결까지. 3주 동안 연습하러 다녀 보니 눈에 띈 것이 있었어요. 그건 바로 복장인데요. 테니스, 야구, 축구 등을 하면 보통 운동복을 입고 가는데 골프는 다르더라고요. 연습장을 갔더니 대부분 골프웨어를 갖춰 입고 연습하는 게 아니겠어요?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간 제 모습이 조금은(?) 초라해 보였지만 크게 개의치 않았어요.

처음에는 ‘라운드 나가는 것도 아니고 연습만 하는 건데 굳이 왜 불편하게 다 갖춰 입는 거지?’라는 의문을 가졌어요.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것이 예의라는 것을 깨달았고 저 역시 골프웨어를 하나 장만해 입어야겠다고 생각했죠.

트레이닝복에 대해선 잘 알지만 골프웨어는 몰랐기에 회사 선배의 도움을 받기로 했어요. 난생처음 경험하는 색다른 쇼핑을 위해 서울 모처의 골프숍을 들어갔어요. 제 눈동자는 갈 길을 잃은 채 이리저리 방황하기 시작했습니다. 좋은 의미의 방황이었죠. 너무 이쁘고 맘에 들어서 다 사고 싶었지만 당장 필요한 것만 샀어요. 골프 장갑은 홍 프로가 선물로 준 것이 있어 골프화와 의류만 구입했답니다.

평소 연습할 때도 신을 수 있는 세련된 스타일의 골프화가 있었어요. 하지만 몇 주 뒤 ‘위대한 도전(110타 깨기)’을 위해 라운드를 나가야 하므로 선배 권유에 따라 스파이크가 박힌 골프화(나이키 리액트 베이퍼2)를 샀어요. 그리고 의류는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맨투맨과 시크한 블랙 컬러의 바지와 바람막이를 구매했습니다. 이제는 운동복이 아닌 골프웨어를 제대로 갖춰 입고 연습장을 갈 수 있게 됐어요.

다음 주에는 드라이버 스윙과 초보자 클럽 구매하기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유연욱의 골프 입문기]는 매주 수요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유연욱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ency94@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6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우민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민수
Copyright © 2020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