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골프볼은 없었다! 혁신인가? 혁명인가?
  • 정기구독
지금까지 이런 골프볼은 없었다! 혁신인가? 혁명인가?
  • 고형승 기자
  • 승인 2019.02.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ERC 소프트 골프볼(컬러웨이 제공)

캘러웨이골프가 13일, 첨단 신소재 그래핀과 혁신적인 기술을 접목한 소프트 골프볼 ‘ERC 소프트’를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ERC 소프트는 캘러웨이골프의 창립자인 일리 리브스 캘러웨이(Ely Reeves Callaway)의 이름을 딴 골프볼이다. 일리 리브스 캘러웨이는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항상 영감을 주는 인물이다. 캘러웨이골프는 그의 혁신과 열정 DNA가 담긴 제품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 ERC 소프트에 특별히 창립자의 이름을 새겼다.

ERC 소프트에는 그래핀 소재가 삽입된 듀얼 소프트패스트(Soft Fast) 코어가 적용됐다. 지난해 캘러웨이가 업계 최초로 ‘크롬소프트볼’에 사용한 첨단 소재 그래핀은 가벼우면서 강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 ERC 소프트에도 이 그래핀 소재를 아웃 코어에 적용해 이너 코어 사이즈를 더욱 크게 만들었다. 크롬소프트 대비 약 10% 커진 이너 코어는 더 큰 운동에너지를 만들어 긴 비거리를 제공한다.

여기에 혁신적인 ‘트리플 트랙(Triple Track)’ 기술을 적용해 퍼팅의 정확도를 높였다. 공항의 활주로에 항공기를 착륙시키는 데 사용되는 시각 기술을 활용해 세 개의 선을 골프볼에 새겨 넣었다. 3개의 선이 안정감을 줘 일반적인 1개의 선으로 정렬하는 것과 비교할 때 정렬의 정확성을 높여 준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페블비치프로암에서 우승을 차지한 필 미컬슨도 트리플 트랙 기술이 적용된 골프볼을 사용했다. 미컬슨은 4라운드 동안 25개의 버디를 잡아 화제를 모았다.

특히 ERC 소프트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커버를 적용해 뛰어난 비거리 퍼포먼스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우레탄과 아이오노머의 장점을 결합한 멀티 소재의 하이브리드 커버가 비거리를 위한 빠른 볼 스피드와 부드러운 타구감 그리고 그린 주변에서 최적의 스핀과 컨트롤을 제공해 준다.

김흥식 캘러웨이골프 전무는 “이번 ERC 소프트는 캘러웨이골프 창립자이자 골프 혁신가인 일리 리브스 캘러웨이의 이름을 새긴 특별한 골프볼”이라며 “하이브리드 커버와 혁신적인 기술이 집약된 ERC 소프트의 뛰어난 성능을 그린에서 직접 느껴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스포티비골프다이제스트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