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서 여자 프로 골프 대회 열리나?
  • 정기구독
평양에서 여자 프로 골프 대회 열리나?
  • 고형승 기자
  • 승인 2019.02.08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언제쯤 북한에서 열리는 프로 골프 대회를 볼 수 있을까.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2005년 평양골프장에서 평화자동차KLPGA평양오픈골프대회를 개최했고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007년 금강산아난티골프&온천리조트에서 금강산아난티NH농협오픈을 한 차례씩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우승자는 송보배와 김형태.

안타깝게도 이후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일회성 대회로 끝나고 말았다. 지난해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점으로 남북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며 골프 대회도 다시 북에서 열리는 것이 아니냐는 기대감을 높였다. 

만약 다시 대회가 열린다면 그것은 남자가 아닌 여자 대회가 열릴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H그룹 관계자와 한 방송사 임원이 북한의 평양골프장을 점검하기 위해 다녀왔다는 말도 심심찮게 흘러나왔다. 

골프 업계 한 관계자는 금강산에 지어진 아난티골프장은 이미 폐허 수준이라 복구가 불가능하지만 평양골프장은 프로 대회가 열릴 정도 수준에는 못 미치더라도 어느 정도 유지는 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평양골프장은 2011년부터 전 세계 골퍼를 대상으로 북한아마추어골프대회를 개최한 골프장이기도 하다. 매년 핀란드, 호주, 뉴질랜드, 중국 등지에서 20명 안팎의 아마추어 골퍼가 이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북한을 찾았다. 골프를 포함한 일주일간 여행 경비가 약 250만 원 정도로 알려졌다. 

방송사의 한 임원은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마식령스키장과 평양골프장을 해외에 알려 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관심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재작년부터 북에서 대회를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논의해 온 것은 사실이지만 시기를 조율하는 게 무척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정상 올해는 불가능하다. 대북 지원 제재 대상에 포함되어 걸리는 항목도 있고 육로를 이용하지 않고 뱃길을 이용해 장비를 실어 날라야 하는 부담도 있다”며 “곧 있을 북미 정상회담이 잘 마무리되고 남북 관계가 지금보다 더 좋아진다면 대회 개최에 박차를 가해 볼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 남녀 프로 골프 대회가 열린 지 10년이 훌쩍 흘렀다. 곧 북한 골프장에서 세계적인 프로 골프 선수들이 힘찬 티 샷을 날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가능하면 응원단 모집도 함께 이뤄져 많은 팬이 직접 참관하는 날이 오길 기대해 본다.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 tom@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한원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원석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