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클리닉] 쇼트 게임에 자신감을 가지려면?
  • 정기구독
[5분 클리닉] 쇼트 게임에 자신감을 가지려면?
  • 인혜정 기자
  • 승인 2019.02.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기를 파로 만들어 줄 쇼트 게임 연습법을 공개한다.

샌드 플레이, 벙커에서 충분히 큰 스윙을 만들 것
그린사이드 벙커에서는 클럽 페이스를 오픈한 채 셋업 자세를 취한다. 볼을 모래에서 탈출시키려면 큰 백스윙을 만든다. 그리고 클럽 헤드가 볼 뒤쪽 모래를 파고 들어가게 한 다음 완전히 몸이 돌아가 하이 피니시까지 이르도록 한다.

 

브레이킹 퍼트, 라인을 읽을 때는 낮은 곳으로 갈 것
정확하게 라인을 읽으려면 그린의 윤곽을 잘 살필 수 있는 지점에 있어야 한다. 브레이크가 있는 퍼트를 앞뒀을 때는 볼 뒤에 서서 라인을 읽는다. 그다음에는 브레이크의 아래쪽, 가장 높은 지점을 기준으로 그 반대 방향으로 가서 라인 읽기를 마친다. 홀까지 이어진 라인을 머릿속에 그리고 볼이 지나쳐야 하는 홀 가장자리를 정한 다음 퍼트를 한다.

 

피치 샷, 볼을 띄우려면 오른손 힘 빼기
그린 가까이에서 높이 띄우는 샷을 할 때는 샷에 로프트를 더하기 위해 어드레스 때 클럽 페이스를 살짝 오픈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오른손의 힘을 빼고 그립을 부드럽게 쥐어야 한다는 점이다. 명심해야 할 또 다른 요소는 임팩트가 이뤄지는 동안 오른손이 왼손의 밑을 지나쳐 앞서나가도록 한다. 왼손이 앞으로 나가는 것을 멈춘다는 느낌을 갖는다. 그러면 클럽 헤드가 풀 사이를 뚫고 나가고 볼이 가볍게 튀어 오를 것이다.

 

치핑 게임, 그린사이드 샷을 할 때는 몸을 세울 것
기본적인 칩 샷을 할 때는 클럽이 항상 일정하게 볼 바로 앞쪽 지면에 닿도록 한다. 이를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발끝을 잇는 선이 타깃을 향하도록 선 다음 몸을 곧추세운 자세에서 플레이하는 것이다. 대개 라운드가 진행되면 집중도가 떨어져 어드레스 자세가 무너진다. 등이 구부러지고 몸과 다리가 직각을 이루기 십상이다. 그러면 임팩트 순간 자신도 모르게 몸이 들리고 들쑥날쑥한 샷을 유발한다. 올바른 어드레스 자세만 유지해도 쉽게 파를 잡을 수 있는 퍼팅 기회를 만들 수 있다.

 

비거리 컨트롤, 티를 이용해 볼 구르기 조절
3퍼트를 줄이기 위해 아주 중요한 요소는 스피드 컨트롤이다. 그린 위에서 가장 이상적인 속도는 어느 정도일까? 퍼트를 미스했을 때 볼이 홀을 45cm 이상 지나치지 않는 것이다. 이러한 스피드 감각을 몸에 익히려면 연습용 그린에서 홀 뒤 45cm 정도 떨어진 지점에 티를 꽂고 연습한다. 다양한 거리에서 퍼트를 하면서도 볼이 이 티보다 더 뒤까지 굴러가지 않도록 한다.

글_ 데이브 스톡턴 / 정리_ 인혜정 골프다이제스트 기자(ihj@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한원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원석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