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슨] 더 부드러운 임팩트 만들기
  • 정기구독
[레슨] 더 부드러운 임팩트 만들기
  • 고형승 기자
  • 승인 2019.02.0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럽 페이스의 중심을 찾는 비법

클럽 페이스의 중심에 볼을 맞혔을 때 감각은 매우 만족스럽다. 많은 골퍼가 자주 경험하는 일이 아니기에 클럽 페이스 중심에 볼을 맞혀 멋진 샷을 날렸을 때 흥분하기 일쑤다. 

또 다른 골퍼들은 이런 샷을 자주 만들어서 클럽 페이스 중심을 벗어난 타격을 이상하게 여기기도 한다. 

전자에 해당하는 골퍼 중 대부분이 클럽 페이스 위쪽 토 가까운 부분으로 볼을 치는 경향이 있다. 후자는 미스 샷 때 페이스 아래쪽 힐 부분으로 볼을 때린다.  

자신이 둘 중 어느 그룹에 속하든 간에 빠른 시간 안에 클럽 페이스 중심으로 볼을 때리는 방법이 있다. 

오른쪽으로 볼을 밀어 치는 사람이라면… 
뒤꿈치 중심으로 회전할 것  

▶ 볼 마크가 클럽 페이스 힐과 가까운 낮은 부분에 집중됐다면 다운스윙 동안 체중이 볼 쪽으로 움직일 가능성이 크다. 이는 본능적인 힘의 움직임이다. 하지만 이럴 경우 볼은 타깃 오른쪽으로 크게 휘며 날아간다. 

이를 방지하려면 다운스윙으로 접어들 때 마치 스쿼트를 하는 것처럼 엉덩이가 볼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는 느낌이 들어야 한다. 그런 다음 왼발 뒤꿈치를 중심으로 몸을 회전한다. 

도움이 되는 연습 방법은 3/4 스윙을 해서 다음의 폴로스루 자세를 취하는 것이다. 클럽 헤드는 왼발 뒤꿈치와 일직선을 이뤄야 한다. 절대 이 지점을 넘어서는 안 된다.

낮은 슬라이스가 고민이라면… 
몸통 회전을 늦출 것  

▶ 낮은 슬라이스가 고민인 사람은 가파른 스윙 궤도로 스윙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오른손이 타깃 라인을 밖에서 안으로 가로지르며 샤프트를 밀어낸다. 

클럽 페이스 토 쪽 높은 부분으로 볼을 치는 실수를 고치려면 상체가 타깃을 향해 돌아가는 회전을 늦춰야 한다.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가져야 하는 바람직한 감각은 하체가 타깃을 향하는 동안 상체는 타깃을 향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그러면 다운스윙의 각도를 얕게 만들고 클럽이 안에서 더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궤도를 따라 움직이게 된다. 

어드레스 때 오른발을 더 뒤로 빼고 서서 샷을 하는 것이다. 

제시카 카라피엘로 
골프다이제스트 베스트 영 티처인 그는 코네티컷주 그리니치의 이니스아든골프클럽에서 근무하고 있다.

글_제시카 카라피엘로
정리_론 카스프리스크, 고형승 골프다이제스트 기자(tom@golfdigest.co.kr)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왕시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왕시호
Copyright © 2019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