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의 키는 오른손
  • 정기구독
마법의 키는 오른손
  • 고형승 기자
  • 승인 2018.07.0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손을 예뻐하면 예뻐할수록 골프 실력은 일취월장할 것이다.

[골프다이제스트=고형승기자] 골퍼라면 귀가 가장 솔깃해지는 말이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이 아닐까? 우선 그것과 관련한 답변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바로 ‘힘’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힘’이 필요하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는 그 힘을 100% 활용하는 법에 대해 잘 모른다. 이는 오른손의 비밀을 푸는 해법을 잘 모르기 때문이기도 하다. 자, 그럼 지금부터 오른손에 집중하자.

먼저 어드레스할 때 양 손바닥이 마주 보고 있어야 한다. 왼손으로 그립을 덮어 잡으면 오른손은 반대로 열어줘야 한다. 이미 왼손으로 덮어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오른손마저 덮어 잡으면 많은 미스 샷을 유발한다. 특히 슬라이스가 심하게 나거나 갑작스러운 섕크로 고민하는 골퍼는 그립할 때 가장 먼저 양쪽 손바닥이 서로 마주 보고 있는지 확인하자.

다음은 하프스윙에서의 오른손이다. 클럽이 오른손에 기댄다는 느낌으로 들어 올린다. 쉽게 표현하자면 클럽을 곧추세워 올리는 게 아니라 비스듬히 뉜 채 하프스윙이 이뤄진다고 생각하자. 그러면 그립에 힘이 빠지고 그 결과 어깨 힘도 빠진다. 한결 가볍고 편한 백스윙으로 이어질 수 있다.

백스윙 톱에서도 오른손의 역할이 중요하다. 간혹 오른손 엄지손가락 위에 클럽을 올려놓는 골퍼가 있다. 그러면 캐스팅 동작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또 왼손에 클럽을 올려놓으면 클럽 헤드가 머리 쪽으로 기울어지는 크로스 톱 현상이 발생한다. 이는 섕크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오른손 엄지와 검지 사이의 가장 도톰한 부분에 클럽을 올리면 지면과 거의 평행을 이뤄 힘을 모으는 데 제격이다.

마지막으로 힘을 빼기 위해 오른손만 클럽을 잡고 백스윙하면 그 느낌을 쉽게 경험해볼 수 있다. 오른쪽 팔꿈치를 접어 받쳐주듯이 자세를 취한 채 클럽을 오른 손바닥에 편하게 내려놓으면 비로소 힘이 빠지고 가장 편안한 백스윙이 이뤄진다. 이때 자연스럽게 왼손을 그립으로 가져간 후 클럽을 휘둘러보자. 충분한 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글_김민주 / 정리_고형승 / 사진_이승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잡지사명 : (주)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제호명 : 골프다이제스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2, 9층 ㈜골프다이제스트코리아    대표전화 : 02-6096-2999  /  팩스 : 02-6096-2998
잡지등록번호 : 마포 라 00528    등록일 : 2007-12-22    발행일 : 전월 25일     발행인 : 홍원의    편집인 : 손은정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한원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원석
Copyright © 2018 골프다이제스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